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장애인들에게 건강한 치아, 행복한 미소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빠른 대응으로 장애인 구강건강 지킨다.

 

서울특별시 장애인치과병원(병원장 서병무)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라는 신종 감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코로나19는 과거 신종플루, 메르스보다 전염력이 높고 기저질환자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감염 시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본원에서도 방문하는 장애인 환자와 보호자 뿐 아니라 직원들의 감염을 막기 위해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우선 본원 감염대책위원회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교육과 홍보를 실시하여 감염을 예방하고 있으며 이에 전 직원이 항상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을 의무화하고 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한 ITS(해외 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를 통하여 환자의 입국정보를 사전에 확인하고 있으며, 각 층에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을 비치해 내원하는 환자 및 보호자들에게 예방수칙 준수를 상기시키고 있다. 

1층에는 직원들이 교대로 상주하여 환자와 보호자들을 포함한 모든 내원객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여부 확인 및 손소독 실시, 열체크, 호흡기 증상 체크, 해외방문이력 등을 확인하고 있다. 특히 서울시에서 지원해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검진이 이루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진료 시에도 보호구(외과용 가운, 헤드캡, 의료용장갑과 마스크, 보안경 등)를 착용하여 내원객 및 의료진의 감염차단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서울특별시 장애인치과병원은 지난 메르스 사태에도 선제적 대응으로 철저히 대비했던 경험과 프로토콜을 한 단계 진보시켜 이번 인수공통 감염병인 코로나19에도 감염차단의 생활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