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장애인들에게 건강한 치아, 행복한 미소를"

공공보건의료 보건복지부 장관상 3년 연속 수상



 

서울특별시 장애인치과병원(병원장 금기연, 이하 장애인치과병원)은 지난 26일(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 보건복지부 주관 ‘제1회 공공보건의료 페스티벌’에서 특수질환병원(광역이상-치과) 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복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국립대학병원, 지방의료원, 특수질환병원, 노인병원 등 공공병원 220개소를 대상으로 이루어진 이번 평가 결과 장애인치과병원은 공공성 강화, 양질의 적정진료, 건강안전망, 미충족 서비스 등 4개 영역에서 총점 92.4점(그룹평균 82.4)으로 최우수  최우수 : 90점 이상, 우수 : 80점 이상~90점미만, 양호 : 70점 이상~80점미만, 보통 : 50점 이상~70점미만, 미흡 : 50점미만 평가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에서는 특히 ‘장애인 치과이동진료사업’과 ‘저소득 장애인 치과치료비 지원 사업’등이 주요 공적으로 꼽혔다. 

이번 행사에서 직원을 대표하여 직접 상을 수상한 금기연 병원장은 “장애인치과병원은 국내 최초로 설립된 서울시 산하 장애인 전문 치과병원으로서 다양한 공공의료사업 전개를 통한 장애인 구강건강 증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라며, “이 수상의 영광을 전 직원들과 병원을 찾아주시는 환자 및 보호자에게 돌리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구강건강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장애인치과병원은 공공보건의료계획 시행결과 2016년, 2017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